ED통계

한국의 성인 남성 3 명 중 1 명이 ED (발기부전)로 알려져 있으며, ED (발기 부전) 환자 수는 추정 1,000만명 정도입니다.
ED (발기부전)의 정도를 3단계로 나누면 다음과 같이됩니다.

경도ED (발기부전)을 포함하면 ED (발기부전)로 진단된 사람은 더욱 많아 그 비율은 대한남성과학회에서 성인 남성의 81 %에 달한다는보고도 있습니다.
이 조사에 따르면 40대의 33.2%, 50대의 59.3%, 60대 79.7%, 70대 82%가 발기부전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연령 증가에 따라 발기부전 빈도가 높아짐을 알 수 있다. 특히 사회적으로나 가정적으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40~50대 중년층의 절반 이상이 발기부전을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연령별,남녀별 ED(발기부전)상담

복수의 인터넷 ED (발기부전) 상담 (Q&A,메일문의)은 20대에서 40대가 전체의 약 70 %를 차지하고, 그 중 여성파트너에게의 상담이 4분의1정도 있습니다. (남성 파트너에 대한 걱정에서 태어난 상담)
또한 ED (발기부전) 상담 무료전화 등 직접 상담하는 세대는 50대,60대 이상이 약60 %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용하는 매체 (인터넷 또는 전화)가 틀려도 같은 고민을 안고있는 사람이 많이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ED(발기부전)자각연령분포도

 ED (발기부전) 자각 연령 분포도의 특징 및 분석

지금까지는 40세 ~ 44세 (40대 초반)가 ED (발기부전)의 자각 연령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인터넷의 보급으로 많은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있는 환경과 스트레스사회라고하는
상황도 가미된 ED (발기부전)을 자각 하는 연령층은 매년 낮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은 20대 후반의 자각 연령의 비율도 조금씩 있지만 상승하고 있습니다.
그 상황과 병행하여 ED치료약의 이용 개시 연령도 갈수록 빨라지고있는 것이 현실입니다.